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

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

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브라부스가 손 본 스즈키 짐니(Suzuki Jimny)

 

브라부스의 손길이 닿은 짐니가 경매에 나왔다. 럭셔리 튜너 브라부스(BRABUS)가 소형차를(?)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이 조합이 완성된 건 스즈키 짐니의 충성 고객이 그 어떤 럭셔리카 못지않기 때문이다.

 

짐니는 오프로드를 달리는 차종 중 보기 드물게 작은 차체, 각진 스타일, 가벼움, 수동 기어(자동 기어도 있다), 자연흡기 엔진 등등 터프가이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들로 가득 찬 주인공이다. 그렇기에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이 차를 좋아하는 마니아들이 넘친다. 시장이 있으면 공급이 생기가 마련. 찾는 이들이 있는데 브라부스가 뛰어들지 않을 이유가 없다. 

 

변신의 목적지는 AMG G63(정확히는 Brabus G-Wagen 800에 대한 헌정). 좌우 보폭을 넓혀 안정적인 자세를 만들고 펜더 파츠로 덮었다. 보닛의 인디케이터와  V8 로고(실제로는 아니다), 사이드 배기까지 G63을 꼭 닮았다.  블랙으로 마감한 18인치 휠과 도어 핸들도 비슷한 흐름이다.  

 

실내외에는 브라부스 로고가 살벌하게 붙어 있다. 크기만 잊으면 짐니보다 G클래스에 가깝다. 고급스러운 눈높이에 맞춰 싸구려 플라스틱 소재는 모조리 최고급 가죽과 카본으로 바꿨다.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지만 파워가 옥의 티다. 아쉽게도 파워트레인은 기본형 그대로다. 1.5리터 자연흡기 엔진과 4단 자동변속기, AWD 조합이다. 거칠게 변한 외모에 비하면 부족하다. 이 부분은 구매자의 의향에 따라 향후 업그레이드 할 수 있으니 지켜볼 일이다.

 

그렇다면, 이 차의 가치는 얼마나할까? 온라인 경매사이트인 컬렉팅카즈(collectingcars)에 따르면 3만 8,750파운드(6,160만원) 이상이다. 2021년식이며, 주행거리는 9,490km이다.

 

Comments

0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